default_top_notch
default_setNet1_2

관악구 시민찾동이, 위기에 처한 어려운 이웃 구해

기사승인 2019.12.05  07:15:48

공유
default_news_ad1
   
 

관악구(구청장 박준희)가 시민찾동이(찾아가는 동네 이웃)들과 함께 지역과 이웃의 문제를 공감하고 연대하는 지역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 중이다.

 

지난 10월 16일 시민찾동이 발대식을 시작으로 10,545명의 관악구 시민찾동이들이 지금도 동네 구석구석을 누비며 이웃의 문을 두드리고 있다.

 

시민찾동이들의 가장 중요한 활동은 가까이 있는 이웃에게 마음을 담아 인사하고 관심을 갖는 것이다. 이 작은 활동들이 곳곳에서 어려운 이웃들에게 큰 도움이 되고 있어 화제다.

 

지난 10월 31일경, ‘안녕하세요 캠페인’ 진행 중 식중독으로 며칠을 굶어 움직일 수도 없는 할머니(만 80세)를 발견하여 급하게 병원으로 이송하고 자녀에게 연락하여 위기 상황을 해소할 수 있었다.

 

또 11월 18일, 난곡동에서는 평소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던 할머니(만 78세)가 연락이 되지 않아 집을 방문해 연기가 자욱한 방에 혼자 쓰러져 있는 것을 발견하여 화재, 고독사 등 긴급한 상황을 막을 수 있었다.

이외에도 텃밭에 작물이 방치되어 있어 해당가정에 방문하여 쓰러진 이웃을 발견하여 즉시 신고하거나, 갑작스러운 보호자의 부재로 어려움에 처한 아이들을 동 주민센터와 연결하여 도움을 주는 등 동네 구석구석을 살피며 다양한 활동을 통해 인적 안전망을 구축하며 활발하게 움직이고 있다.

 

한편 관악구는 민선 7기 찾동 2.0 핵심사업인 시민찾동이 사업과 관련해 서울시에서 2019년 시범구로 선정되어 동 자원봉사캠프를 중심으로 시민찾동이 모집과 역량 강화에 힘쓰고 있다.

 

또한 시민찾동이 모집에만 그치지 않고 이웃에 대한 관심을 지속적으로 유지해 나갈 수 있도록 동 자원봉사 캠프 중심으로 상담가 교육과 안녕 캠페인을 지속적으로 진행해 나갈 계획이다.

 

박준희 관악구청장은 “내 이웃에 대하여 관심을 가지고 문제 해결을 위해 노력하시는 모든 시민찾동이들에게 감사드린다”며, “공공의 힘만으로는 모든 복지사각지대를 발굴하기에는 한계가 있다. 민·관이 힘을 모아 소외되는 이웃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서울중앙방송 smintv@naver.com

<저작권자 © 서울중앙방송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3
default_setImage2

최신기사

default_news_ad4
ad35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
default_bottom_notch